HOME > 한방병원소식 >한방병원계 소식
작성일 2021-07-14
제목
광동한방병원, 코로나 신속진단키트로 입원환자 무료검사 시행
파일첨부 20210713153205_60ed3365a6f97_1.jpg

 

  정부가 12일부터 수도권에 사회적 거리두기 4단계를 적용하면서 가산의료재단 광동한방병원(이사장 이강남)도 대응책 마련에 나섰다.

 

이강남 이사장은 2020년부터 코로나에 선제적으로 대응해 온 코로나TF팀에 환자와 의료진을 보호하기 위해 강화된 방역대책 마련을 지시했다.

 

이에 광동한방병원은 입원환자에게 손소독제와 마스크를 무료로 배포하고 식사시간을 분산 운영하는 등 사회적 거리두기 단계에 맞춰 의료진과 환자 모두를 위한 방역에 힘쓰고 있다.

 

그 외에도 외래환자, 보호자의 이동 동선마다 손소독제 사용을 권고하고, 발열체크기 등을 설치해 방역대책에 만전을 기하고 있다.

 

입원환자의 경우 더욱 강화된 방역수칙으로 철저하게 관리한다. 사회적 거리두기 4단계에 따라 입원 중 외출, 외부카페, 식당 등의 방문이 제한되고 면회도 전면 금지되는 등 방역이 강화됐다.

 

만약 발열 환자 발생시 30분, 1시간 간격으로 체온 체크, 경과 관찰 후 체온이 37.5도 이상 계속 유지될 시 담당 의사에게 보고 후 집중관리 하게 된다.

 

상황에 따라 코로나 검사 및 전원 등 후속 조치가 빠르게 진행될 수 있도록 대응하며 의료진, 입원실 소독 등을 강화하는 프로세스를 마련했다.

 

또한, 코로나 신속진단키트를 도입해 환자가 여러 의료기관을 방문하지 않고 무료로 검사 후 입원할 수 있도록 검사를 시행하고 있다.

 

이강남 이사장은 “6월 말 이후 수도권을 중심으로 코로나19 확진자가 증가하고 있으며, 가족과 지인, 직장 등을 통한 감염이 많다”며 “광동한방병원은 코로나 재확산에 따라 장기대응 방역 강화 프로토콜을 마련해 병원을 내원하는 모든 환자와 보호자들을 코로나로부터 안전할 수 있도록 방역을 더욱 강화해 나갈 것”이라고 밝혔다.

 

이어 “코로나 때문에 병세가 있는데도 병원 방문을 꺼리는 환자와 보호자들이 없도록, 안심하고 병원에 내원할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이전글 경희대한방병원 이승훈 교수, ‘침의 과학적 접근의 이해’ 출간
다음글 자생척추관절연구소, 교통사고 입원환자 대상 합의 시점-치료종결 후 치료 관련 추적관찰 연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