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OME > 한방병원소식 >한방병원계 소식
작성일 2021-07-05
제목
대전대대전한방병원, ‘감기 예방’ 삼복첩 시행
파일첨부 thumb-20210705093648_45e5a31aff469a44b557413a6683b227_jb8d_700x554.jpg

 

  대전대대전한방병원(병원장 김영일)은 삼복첩을 시행한다.

 

삼복첩은 겨울에 생기는 병을 여름에 예방하는 ‘동병하치’를 목적으로 겨울철 감기, 비염, 천식 등의 호흡기 질환을 예방하는 치료법이다.

 

삼복첩은 초복, 중복, 말복 전후로 총 3차례에 걸쳐 약재로 만들어진 패치를 피부에 부착하는 간단한 시술이다. 임산부, 2세 이하 영아, 알레르기 반응이 있는 등의 경우를 제외한 사람에게 처방이 가능하다.

 

비염, 축농증, 천식, 성인 만성기관지염, 면역기능 저하, 냉방병, 감기 등의 호흡기 감염을 자주 겪는 경우 삼복첩 시술이 필요하다.

 

한 연구결과에 따르면 삼복첩 시술 후 감기 발병 횟수가 치료 전 6.14회에서 시술 후 평균 1.57회로 현저하게 감소하였고, 약 52%의 환자에서 75%이상의 상기도 감염 감소 효과를 보였다.

 

소아청소년센터 이혜림 교수는 “코로나19 백신 접종이 증가하면서 마스크를 벗을 경우 감기 등 호흡기 질환 또한 증가할 수 있다”며 “삼복첩이 질병 예방에 도움이 될 것으로 사료된다”고 전했다.

이전글 필한방병원, 대전 마케팅공사와 업무협약 체결
다음글 한국한의약진흥원, 2021 한의약 동향 브리프 6월호 발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