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OME > 한방병원소식 >한방병원계 소식
작성일 2021-05-04
제목
강동경희대한방병원, ‘경희건칠면역고’ 출시
파일첨부 thumb-20210504141950_647f25b1e4109079ef76ea10105b3db2_1nk7_700x467.jpg
강동경희대한방병원(병원장 남상수)은 최근 코로나19로 인해 관심도가 높아진 면역력의 증진을 위해 ‘경희건칠면역고’라는 새로운 한약제제를 출시했다.

옻나무를 메인으로 산수유, 당귀, 천궁, 백작약, 창출, 진피, 사인, 백두구 등 면역력을 높이는 한약재를 엄선해 만든 ‘경희건칠면역고’는 면역력의 강화 및 체력보강 등의 효능이 있어 만성피로, 갱년기 증상, 성기능 감소, 만성 스트레스, 만성적인 소화기능 저하, 수족냉증, 관절계통의 신경통, 잦은 감기 등에 효과적이며, 음주로 인한 증상에도 개선효과가 있다고 알려져 있다.

주재료인 옻나무(건칠)는 면역력의 강화, 항염 및 항산화 효과 등이 잘 알려져 있는 한약재로, ‘옻오름’을 일으키는 알레르기 유발 물질을 제거하고, 유효성 및 지표성분 관리를 통해 고품질의 약리활성 물질을 함유하면서도 안전성도 확보했다.

또 산수유는 면역 조절, 항염 및 신경세포보호의 효과가 있는 물질을 함유하고 있고, 당귀·천궁·백작약은 면역력 강화 및 항피로·항당뇨의 효과를 낸다는 것이 활발히 연구되고 있다. 뿐만 아니라 창출의 면역 조절에 대한 효과와 진피·사인의 경우에는 항염 효과 등이 알려져 있고, 세 한약재는 모두 위장관 운동을 촉진하는 효과를 나타낸다. 이밖에 백두구는 항균 작용이 있다고 알려져 있다.

이와 관련 남상수 병원장은 “코로나19뿐만 아니라 본격적으로 환절기가 되면서 면역력이 더욱 중요한 시기인 만큼 ‘경희건칠면역고’를 통해 면역력을 회복하시길 바라는 마음으로 준비했다”고 말했다.

한편 ‘경희건칠면역고’는 스틱포 제형으로 간편하게 휴대가 가능하고 쉽게 개봉할 수 있도록 이지 컷(Easy Cut) 개봉 구조로 복용이 간편하다. 권장 복용량은 성인 1일 1∼2포 정도이며, 강동경희대병원에서 처방을 받아 구매 가능하다.

이전글 자생한방병원, 현대해상화재보험과 MOU 체결
다음글 자생한방병원 자생척추관절연구소, ‘선복화’의 신경치료 효과 규명