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OME > 한방병원소식 >한방병원계 소식
작성일 2018-05-23
제목
한방을 통한 대장암 치료 가능성 국제학술지 게재
파일첨부
  보건복지부는 한의약 연구개발(R&D)을 통해 추진된 '나노 다공성 침 개발 및 대장암 치료 가능성'에 대한 연구가 국제 학술지 사이언티픽 리포트를 통해 주목받았다고 밝혔다. 
 
나노 다공성 침은 복지부에서 지원한 '나노·한방 융합기술 기반 고효능 나노테크 한방침 개발' 과제(연구책임자 인수일 DGIST 교수)를 통해 개발됐다.
 
나노 다공성 침은 전기화학적 나노기술을 적용해, 침 표면에 나노미터(㎚)에서 마이크로미터(㎛)에 이르는 미세한 구멍을 갖는 한방 침이다.
 
연구에서 나노 다공성 침을 주기적으로 시침 받은 쥐는 대조군 대비 대장암 발생의 전조증상인 '비정상적인 맥관군집 형성' 및 베타카테닌이 발현량 감소해, 나노 다공성 침 시침이 쥐의 대장암 진행속도에 영향을 줄 수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해당 연구결과는 작년 10월 사이언티픽 리포트에 게재돼 작년 2000여 개 암 관련 논문 중 1202번 열람되면서, 한방 침 분야에서는 유일하게 '사이언티픽 리포트 탑 100 인 온콜로지'에 선정됐다.
 
또 보건복지부에 따르면 한의학과 서양의학의 융합연구를 통해 파킨슨병에 대한 침 치료 기전을 규명하고 새로운 치료 후보물질(멜라닌응집호르몬)을 발견했다.
 
아울러 급·만성 기관지염, 우울증, 폐암 등 발병률·유병률이 높거나 난치성 질환 등에 대한 한약제제 개발을 지속 수행한 결과, 지난해 총 8건이 임상시험 단계에 진입했다.
 
박종하 보건복지부 한의약산업과장은 "이번 나노 다공성 침 연구 성과는 오랜 역사의 침구의학과 최첨단 나노기술을 접목해 암 치료 분야에서의 그 학술적 가치를 세계적으로 인정받은 사례"라며 "앞으로 난치성 질환 등에 대한 양·한방 협력 융합연구와 한약제제 개발 등을 통해 한의약의 유효성을 입증할 계획"이라고 말했다.
 
또 박 과장은 "장기적으로 한방 의료서비스의 질을 높이고 한의약 산업 경쟁력을 제고시키기 위해 관련 투자를 확대해 나갈 것"이라고 강조했다.
이전글 동국대일산한방병원, 보건복지부 장관 감사패 수상
다음글 대전대대전한방병원·둔산한방병원 다음달부터 통합 운영